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손흥민 막아라!!” 캡틴 손흥민의 각오에 중국 더욱 더 이갈았다는 소식에 팬들 분노와 불안 공존

수박뉴스 2023.11.21
공유하기
신고
조회 28

“손흥민 막아라!!” 캡틴 손흥민의 각오에 중국 더욱 더 이갈았다는 소식에 팬들 분노와 불안 공존

 

손흥민 중국전

중국은 아시아 축구에서 애매한 위치에 있습니다. 발전할 가능성은 충분하지만, 아시아 강호로까지는 분류되지 않습니다. 중위권 전력이며, 매 경기에서 굴욕을 당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반면, 한국 축구는 확실히 수준이 높습니다. 중국은 우레이라는 간판 스타가 스페인 라리가로 진출했지만,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한국 대표팀은 대부분 국내 선수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전에는 강력한 귀화 선수들도 동원되었지만, 최근 중국 프로축구 승부 조작 사건이 발생하면서 귀화 선수들도 문제에 휘말려 있습니다.

중국 현지에서는 중국 축구가 한국보다 한 수 아래라는 인식이 있습니다. 그러나 시진핑 중국 주석은 여전히 야망을 품고 있습니다. 그는 중국이 월드컵을 개최하고 우승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중국은 태국을 2대1로 이기는 경기를 치렀습니다. 이때 경기를 지켜본 시진핑 주석은 태국 스레타 타비신 총리에게 '운이 좋았다'라고 말하였으며, 이 영상이 중국 내에서 화제가 되었습니다. 이는 축구에 중국이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손흥민 중국전
사진 - 풋볼리스트

한편, 한국은 중국과 21일(한국 시각 기준) 중국 선전에서 2026년 월드컵 아시아예선 C조 예선전을 치를 예정입니다. 선전은 중국 본토와 홍콩 사이에 위치한 주요 도시입니다.

중국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는 21일 손흥민의 인터뷰를 중요하게 다뤄왔습니다. 이 매체는 "한국이 중국 선전에서 예선전을 치르기 위해 이동했다. 손흥민은 중국전을 경계하고 있다"며 "손흥민은 이 경기가 치열한 몸싸움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한국은 더욱 강한 몸싸움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만의 게임 플랜을 고수하며 몸싸움에 휘둘리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하였습니다.

경기가 열리는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는 이미 매진된 상태입니다. 4만명 이상의 관중이 입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중국 축구가 까다로운 것은 아닙니다. 문제는 경기 외적인 요소입니다. 중국은 실력이 떨어지더라도 강력한 몸싸움이나 더 거친 움직임으로 한국을 압박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 한국의 1, 2선 공격력은 매우 예리합니다. 손흥민을 비롯하여 황희찬, 이강인과 같은 유럽 최고 리그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이 많이 있습니다. 중국 축구와의 실력 차이는 명확하게 존재합니다.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