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아이폰이 왜 이렇게 많아".. 이재용 깡통시장에서 한 한마디에 과거 기자들 뼈 때렸던 일화 재조명

원픽뉴스 2023.12.07
공유하기
신고
조회 55

"이분만 아이폰이네?" 기자들 뼈 때렸던 이재용 회장 재조명

2023년 12월 6일 윤석열 대통령과 부산 중구에 위치한 부평깡통시장을 방문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자신을 촬영하는 시민들의 휴대폰을 확인하고 "아이폰이 왜 이렇게 많아요"라고 묻는 영상이 올라오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재용 기자
삼성전자 이재용 회장

 

부평깡통시장을 방문한 한 시민은 "지난 6일 깡통시장에 방문했다가 이재용 회장을 만났다"라며 "주변에 시민들을 보며 '왜 이렇게 아이폰이 많냐'고 웃으며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해당 시민이 공개한 영상에는 이재용 회장이 시민들과 악수를 나누며 "아이폰 왜 이렇게 많아요?"라고 묻는 목소리가 담겨져 있었습니다. 한편 이재용 회장은 자사 제품에 대한 애정을 자주 드러내곤 했는데 이번 영상으로 인해 과거 일화들이 재조명됐습니다.

"이분만 아이폰이네?" 기자들 뼈 때렸던 이재용 회장 재조명

이재용 아이폰
삼성전자 이재용 회장

 

과거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스위스 다보스 아메론 호텔에서 열린 "한국의 밤" 행사에서 취재진에게 한 "뼈 때리는" 농담을 전하며 이목이 집중됐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스위스 방문을 동행 중인 이재용 회장은 이날 행사장에서 취재진을 향해 "아부다비에서 취재진을 오랜만에 봤더니 다 캐논 카메라더라고요"라면서 "제가 물어봤어. 그랬더니 동영상이 안돼서 다 캐논만 쓴대. 내가 직업병이 있어서, 나를 사진을 다 찍는데, 카메라가 근데 다 캐논만 있어"라고 웃으며 말한 바 있습니다. 

자사 제품에 대한 이재용 회장의 애정은 익히 널리 알려져 있는데 지난 2015년 이재용 회장(당시 부회장)은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의 업무용 휴대전화로 갤럭시 사용을 허가받기 위해 직접 영업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업무 기밀 유출 우려에 특별 인증된 아이폰과 블랙베리만 사용하는 골드만삭스 본사에 직접 찾아가 삼성 휴대폰에 대해서도 업무 폰 인증을 받아낸 것입니다.

또한 같은 해 12월에는 막내딸이 참여한 발레 공연을 보기 위해 오페라 극장을 찾았다가 LG전자 휴대전화를 쓰던 기자의 인터뷰 요청을 받고 "내가 갤럭시 쓰면 인터뷰할 텐데…"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특히 이날 해당 기자에게 삼성전자의 갤럭시 스마트폰을 선물하며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이후에도 이재용 회장은 아이폰을 사용하는 기자에게 "왜 애플 써요?"라고 묻거나 스마트폰으로 자신을 찍으려는 기자단 가운데 한 명을 향해 "이 분만 아이폰"이라며 농담 아닌 농담을 건네 화제가됐습니다.

저작권자 © 원픽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