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뭔가 싸하다..." 휴가 중인 경찰, 유모차 밀며 산책하다 한 청년의 돈을 지켜 준 사연

모두서치 2023.12.07
공유하기
신고
조회 13
"뭔가 싸하다..." 휴가 중인 경찰, 유모차 밀며 산책하다 한 청년의 돈을 지켜 준 사연
"뭔가 싸하다..." 휴가 중인 경찰, 유모차 밀며 산책하다 한 청년의 돈을 지켜 준 사연

지난 6일, 경기도 화성시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 사건이 경찰청 공식 유튜브를 통해 공개되며 주목을 받았다. 해당 사건은 수원남부경찰서 소속 유모 경사가 휴무 중에 우연히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아낸 것으로, 유 경사는 휴가 중 유모차를 끌고 산책하다가 A 씨가 150만 원 상당의 기프트카드를 구매하는 것을 목격했다.

이후 A 씨가 또 다른 편의점에서 기프트카드를 보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보이스피싱을 의심하여 개입했다. A 씨에게 온 전화를 대신 받아 통화를 진행하면서 추가적인 200만 원 상당의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뭔가 싸하다..." 휴가 중인 경찰, 유모차 밀며 산책하다 한 청년의 돈을 지켜 준 사연
"뭔가 싸하다..." 휴가 중인 경찰, 유모차 밀며 산책하다 한 청년의 돈을 지켜 준 사연

경찰 조사에 따르면, A 씨는 검사를 사칭한 보이스피싱범의 지시에 따라 기프트카드를 구매하고 있었다. 기프트카드는 온라인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어 최근 보이스피싱 사기에 자주 이용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사건에 대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저걸 어떻게 눈치챈 거냐", "휴가인데도 일하는 모습이 정말 대단하다" 등 경찰관의 세심한 대응에 대한 칭찬이 주를 이루었다. 이 사건은 휴가 중에도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경찰관의 빠른 판단과 행동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