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강도형 해수부 장관 후보자 프로필, '음주운전·폭력 전과' 논란에 모두 충격

살구뉴스 2023.12.08
공유하기
신고
조회 55
온라인 커뮤니티

신임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강도형 전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원장(53)이 음주운전 및 폭력 전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에 누리꾼들은 강도형 장관 후보자의 과거 음주·폭력 전과를 비판하며 강도형 원장 프로필에 주목했습니다. 

 

과거 음주운전 150만 원, 폭력 30만 원 처분

온라인 커뮤니티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실이 8일 경찰청에서 받은 범죄경력 조회결과에 따르면 강도형 후보자는 2004년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으로 제주지방법원으로부터 벌금 150만 원의 처분을 받았습니다.

1999년에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30만 원의 처분을 받았습니다.

김두원 의원실 관계자는 “음주운전 초범임에도 불구하고 당시 기준으로 벌금 150만 원의 형이 나온 것으로 봤을 때 혈중알코올농도가 상당히 높았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습니다.

김두관 의원은 “폭력과 음주운전 등 전과를 보유한 사람이 장관 후보자에 오르게 됐는데, 법무부의 고위직 인사검증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의문”이라며 “국회 인사청문 과정에서 면밀히 따져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강도형 원장,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강도형 후보자는 8일 오전 짤막한 입장문을 내고 과거 음주운전과 폭력 이력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그는 "젊은 시절 성숙하지 못했던 판단과 행동에 대해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저의 불찰이며, 국무위원 후보자로서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강도형 후보자는 해양과학 전문 연구원 출신으로 지난 2월부터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원장을 맡아오다 지난 4일 해수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됐습니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 후보자 프로필, 해양 연구 최고 권위자

서울=뉴스1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로 4일 지명된 강도형(53)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원장은 국내 해양 연구 분야 최고 권위자로 꼽힙니다.

1970년 제주 출생인 강 후보자는 이번 개각 대상인 6개 부처 장관 후보자 가운데 가장 젊습니다.

인하대 해양학과를 졸업하고 제주대에서 해양생물학 석·박사를 취득했습니다. 기간제 연구원을 거쳐 2006년 한국해양연구원(현 KIOST) 책임연구원으로 정식 입사했으며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 교수, 제주특성연구센터장, 제주연구소장 등 KIOST 내 주요 보직을 거쳐 올해 2월 원장까지 올랐습니다. 

강도형 후보자의 주된 연구 영역은 미세조류를 포함한 해양 바이오 분야입니다. 그는 연구소기업을 3개 창업하는 등 연구 성과를 실용화하는 데도 앞장섰습니다. 해수부 핵심 업무 중 하나인 해양 분야에 정통한 인사로 평가받는 이유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강도형 후보자는 학부 시절부터 해양바이오와 미세조류 분야를 연구해 온 ‘착실한 연구자형’ 인물이라는 평가를 받습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원장 발탁 당시에도, ‘파격 인사’라는 평가를 받았으나, 이후 원만한 조직 관리로 호평을 받기도 했습니다.

그는 KIOST에 재직하면서 한국수산과학회 부회장, 부산항발전협의회 고문, 한국해양재단 이사, 한국해양학위원회 위원장 등을 맡아 다른 해수부 주요 업무인 수산, 항만·해운 분야에도 관여했습니다. 2021년 7월부터 2023년 1월까지 자체평가위원회 위원으로 해수부와 인연을 쌓기도 했습니다.

대통령실은 강도형 후보자 인선 배경으로 "수산물 안전관리 강화, 어촌 활력 제고, 해양 바이오 산업 육성 등 산적한 정책 현안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음주운전,폭력가지고 그러냐….. 엠비 전과를 보고와라. 그래도 빨리는데 ㅋㅋㅋ", "음주운전에 폭행에 대단하다~어디서 끌어모으면 항상 이럴수있냐~해수부면 일본에 엮일게 많네", "우와~ 폭력전과라니 ㅋㅋㅋㅋ 강력범이 장관이냐? 이제? ㅋㅋㅋ", "이재명도 대통령 후보까지 했는데 장관 후보는 왜 못하겠어?" 등과 같은 반응을 보였습니다.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