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아내 여친 관리 잘하세요"... 명절날 상간남 아파트에 현수막 선물한 남성, 신상 털이 조짐까지

원픽뉴스 2024.02.10
공유하기
신고
조회 165

설 명절 연휴가 시작된 2024년 2월 9일, 한 남성이 상간남 집 앞에 현수막을 붙이고 왔다고 전해 "속 시원하다" "후련하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만 아파트와 이름의 일부가 공개되며 신상털이 및 2차 가해로 이어지지는 않을까 하는 우려도 낳았습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왼), 아파트에 걸린 현수막(오른)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왼), 아파트에 걸린 현수막(오른)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상간남 집 근처 명절 이벤트"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습니다. 작성자 A씨는 "상간남 집 근처에 명절 선물 좀 해주고 왔다. 이 자식아, 고맙지?"라며 한 동네에 걸어둔 현수막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해당 현수막에는 "경축. 상간남 소송 피고 완패. 대한민국 법원이 인정한 상간남 김XX. 동네에 더러운 놈 있으니 아내, 여자 친구 관리 잘하세요"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아파트에 걸린 현수막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아파트에 걸린 현수막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일부 누리꾼들은 "당신 아내도 외도했다고 현수막 걸어야 동일한 거 아니냐"고 비난하자, A씨는 "걱정하지 마라. 유책 배우자(아내)한테도 현수막 걸 예정"이라고 답했습니다.

A씨는 "어찌 한 쪽만 잘못이겠냐. 전 유책 배우자가 더 나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1인 시위까지 추가할 것"이라며 "상간남 아내한테 판결문 직접 갖다줬다. 전 이게 저를 위로하는 거고, 이걸로 만족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수막 신고 들어갈 거 같고 금방 사라질 거다. 저걸 본 그쪽 사람들 마음에 조금이라도 스크래치 주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동네 사람이라고 주장한 한 누리꾼은 "중학교와 초등학교 사이에 걸린 저 현수막을 아이가 편의점 가다가 보고 사진 찍어왔는데 여기(커뮤니티)에서 볼 줄이야"라면서 "조용하던 동네가 핫플레이스 되겠다. 아이들 SNS에는 이미 올라왔는지 동네 중학생, 고등학생들 사이에서 엄청 시끌시끌하다. 마음 잘 추슬러라"라고 위로의 말을 건네기도 했습니다.

저작권자 © 원픽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