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尹대통령 "부처 간 칸막이 과감히 허물라"...국토부↔환경부 등 간부급 맞교환

서울미디어뉴스 2024.02.12
공유하기
신고
조회 18
윤석열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서울미디어뉴스] 이명호 기자 = 정부가 중앙부처 간의 협업과 상호 이해를 증진시키기 위해 국·과장급 인사 24개 직위에 대한 교류를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국무조정실과 인사혁신처는 12일, 10개의 국장급과 14개의 과장급 직위를 대상으로 한 "전략적 인사교류" 계획을 공개하며, 이를 통해 부처 간 칸막이를 허물고 행정 협업을 강화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윤석열 대통령이 제시한 국정 기조에 따른 것으로, "부처 간 칸막이를 과감하게 허물고 과제 중심으로 부처 간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시에 따른 후속 조치다.

국토교통부의 국토정책관과 환경부의 자연보전국장 등 상호 교환되는 직위는 업무의 이해관계가 상충하는 경우가 많아, 인사 교류를 통해 상호 이해를 높이고 전문성을 공유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정부는 이번 인사 교류가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협업 과제의 성과를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교류자 개인의 평가에 반영할 계획이다. 또한, 인사 교류에 참여하는 직원에게는 인센티브를 제공하여, 교류 수당 인상 및 성과가 우수한 경우 특별성과가산금 지급, 승진 시 재직 기간 단축, 조기 승진 기회 부여 등의 혜택을 줄 예정이다.

이번 인사 교류 계획에 대해 일부에서는 전문성 부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으나, 정부는 모든 공직자가 '대한민국 공직자'로서의 협업 의식을 내재화할 수 있도록 인사제도 전반을 개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승호 인사처장은 이를 통해 부처 간 협력 체계를 강화하고, 정부의 행정 서비스 품질을 높이겠다고 전했다.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