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이재명 "0점 의원 있었다"...한동훈 "자기가 그렇게 얘기할 입장 아니지 않나"

서울미디어뉴스 2024.02.23
공유하기
신고
조회 31
한동훈 비대위원장
한동훈 비대위원장

[서울=서울미디어뉴스] 이명호 기자 =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여의도에 위치한 당사에서 기자들과의 만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전일 자신의 당내 반대 세력을 대상으로 한 공천 과정 논란에 대해 웃으며 "0점 의원 있었다"며 웃은 데 대해 "이번 총선 국면에서 최악의 장면"이라고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그 장면을 보고 어떻게 느꼈나. 나는 좀 화가 나더라. 그렇게 웃으면서 얘기할 문제가 아니잖나"라고 말하며 이 대표의 태도를 문제삼았다.

한 위원장은 이 대표에게 "말의 자격을 따질 필요는 없지만, 자기가 그렇게 얘기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기자들 앞에서 "심사위원들의 심사 의견도 있지만, 동료 의원들의 평가, 그거 거의 0점 맞은 분도 있다고 한다. 짐작할 수 있는 분"이라고 말하며 웃었다. 

이에 한 위원장은 민주당 내에서 '비명계 솎아내기'로 불리는 여론조사 과정에서 친이재명 세력이 의심스러운 조사업체를 사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어디서 많이 본 장면 같지 않나"라고 비꼬았다.

그는 또한 "수상한 업체를 중간에 끼워넣기 한다? 대장동 비리와 백현동 비리, 성남FC 비리가 다 그런 식으로 이재명 측의 수상한 업체나 관계자가 이유 없이 들어가서 벌어진 비리 아닌가"라고 반문하며 이 대표의 행동을 비난했다.

한 위원장은 이 대표의 행동을 지적하며 "그 버릇 못 버리시네"라고 말했고, "저게 공당인가. 거기 선관위원장은 도망갔다면서"라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은 자신이 속한 당의 공천 과정과 비교하며, 공정성을 강조했다. "우리와 비교해봐 달라. 나는 우리 당의 공천을 정하기 위한 여론조사 업체가 어딘지 모른다. 알 필요도 없다. 보고하지 말라고 했다"며, 홍보업체 선정 과정에서도 결정된 후에만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의 방식을 지적하며 "지금 이재명 민주당의 방식은 국민의힘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또한, 뇌물 수수 및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재판 중인 민주당 노웅래 의원의 공천 컷오프에 대한 반발에 대해 한 위원장은 "이 대표는 개인적 신의도 없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내가 (법무부 장관 시절) 노 의원의 체포동의안을 설명할 때 돈 봉투 얘기한 것 갖고 얼마나 나한테 뭐라고 했나. 그러면서 자기들은 시트콤 찍듯 '부스럭 쇼'를 했다"며 이 대표의 태도 변화를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한 위원장은 민주당을 탈당한 김영주 의원과의 통화 여부에 대해서는 "비공개로 한 통화 여부는 상대방이 동의하지 않는다면 공개하지 않는 게 상대방에 대한 예의"라며, 구체적인 내용 공개를 자제했다.

마지막으로 "어떤 입장이나 구체적인 얘기를 하게 되면, 그분들의 정치적 결단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며 자신의 비공개 입장을 밝혔다.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