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자매같은 사이였다며 카톡까지 공개한 오지영, 이민서는 결국 괴롭힘 내용 싹다 공개했다

원픽뉴스 2024.03.03
공유하기
신고
조회 171

"자매 같은 사이야" 문자까지 공개한 오지영

후배를 괴롭힌 혐의로 한국배구연맹(KOVO)으로부터 1년 자격 정지 처분을 받고 결국 소속팀 페퍼저축은행으로부터 계약해지를 통보받은 오지영(35세)이 카톡 메시지를 공개하자 당사자인 이민서(21세)가 반박에 나서며 이목이 집중됐습니다.

이민서(왼), 오지영(오른)
이민서(왼), 오지영(오른)

 

이민서는 2024년 2월 29일 소셜미디어(SNS)에 "2023년 6월 말부터 팀에서 나가는 날까지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라며 오지영이 괴롭혔던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이민서는 "다른 사람이 자신(오지영) 마음에 들지 않게 행동을 하면 나도 그 사람을 같이 싫어해야만 했고 가깝게 지내지 말아야 했고 자기가 안 좋아하는 사람과 친하면 지적을 해서 항상 선수들과의 관계에 대해 눈치를 보았고 많이 울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2023년 10월 5일 오지영이 갑자기 몸무게를 물어 "61킬로"라고 답하자 "니가 그래서 안 되는 거야"라고 했으며 "너 지금 남자들한테 잘 보일라고 하는 거지", "너는 내년에 방출 1순위인 건 아냐?" 등의 말을 들었다고 폭로했습니다. 이에 속상해진 이민서가 눈과 코가 빨개진 모습을 보자 오지영은 "개빡치네"라고 들리게 말했고 종일 무시하고 꺼지라는 말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음식 셔틀을 매일 했다는 이민서는 "선수 식당에서 밥을 먹을 때도 항상 옆에서 먹어야 하는 상황이 많았는데 오지영 언니 손에 묻은 음식물을 제 옷에 닦고 저한테 오지영 언니가 먹고 싶은 거를 가지고 오라고 시켜서 그럴 때마다 항상 음식을 가져다줘야 했다"는 사실도 전했습니다. 또한 호출대기 상태로 언제든 부르면 달려가야 했고 그러지 않으면 혼나고, 외출 후 간식을 사다 주지 않으면 눈치를 줬으며, 혼자 밥을 먹으면 "배신자 새끼"라는 폭언을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운동할 때도 "외박을 다녀와서 쉬고 온 티 제일 많이 난다"면서 "남자 만나는 거 아니냐. 애가 이상해졌다" 등의 말을 했다는 사실도 밝혔습니다.

이민서는 "니가 잘하는 게 뭐가 있냐. 내년에 너 짤린다"라며 "실력이 없는데 팀에서 너를 왜 데리고 있냐. 내가 직접 대표님께 말해서 너 짤리게 할 거다"라는 협박도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배은망덕한 년", "너 짤리는 거 한순간" 등의 말을 듣고 진짜 방출될까 걱정하며 지냈지만 오지영을 피할 수 없다는 게 이민서의 주장이었습니다.

"자매 같은 사이야" 카톡까지 공개한 오지영

앞서 하루 전날 오지영은 이민서와 나눈 메시지를 공개했는데 오지영의 법률대리인인 법률사무소 이음의 정민회 변호사는 "오지영 선수가 향후 재심 절차와 소송 절차를 염두에 두고 본인의 은퇴 여부와 상관없이 그 억울함을 밝히는 절차를 차분하고 신중하게 밟아나갈 생각"이라고 밝히며 대화 내용을 다수 공개했습니다.

오지영이 공개한 카톡 / 사진 = 인스타그램
오지영이 공개한 카톡 / 사진 = 인스타그램

 

오지영이 공개한 카톡 / 사진 = 인스타그램
오지영이 공개한 카톡 / 사진 = 인스타그램

 

오지영이 공개한 카톡 / 사진 = 인스타그램
오지영이 공개한 카톡 / 사진 = 인스타그램

 

정 변호사는 "진정인(피해자)이 괴롭힘을 당했다고 밝힌 기간에도 다정하게 대화를 나눈 걸 보면 진정인의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면서 "선후배보다는 자매에 가까웠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민서는 "거짓말하는 게 더 화난다"라며 분노를 나타냈습니다.

오지영의 괴롭힘이 논란이 되자 한국배구연맹(KOVO)은 2024년 2월 27일 오지영에게 1년 자격 정지 처분을 내렸습니다. 괴롭힘 혐의로 징계를 내린 건 이번이 처음인데 KOVO는 "양측의 주장이 다르긴 하지만 동료 선수들의 확인서 등을 종합하면 분명히 인권 침해로 판단할 수 있다"면서 "다시는 유사한 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제재하고자 선수인권보호위원회 규정에 따라 징계 수위를 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 원픽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