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홍준표 "깜도 안돼"에 한동훈 측 "강형욱이 답해야" 내홍

서울미디어뉴스 2024.04.15
공유하기
신고
조회 23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

[서울=서울미디어뉴스] 양혜나 기자 =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4·10 총선 참패 원인으로 꼽으며 연일 난타에 나선 홍준표 대구시장의 발언을 두고 15일 당내 내홍이 불거졌다.

홍 시장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깜도 안되는 한동훈"이라고 비난하면서 문재인 정부 시절 한 전 위원장이 검사로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한 점을 겨냥해 "문재인 믿고 그 사냥개가 되어 우리를 그렇게 모질게 짓밟던 사람"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전날 페이스북에도 한 위원장을 두고 "전략도 없고 메시지도 없고 오로지 철부지 정치 초년생 하나가 셀카나 찍으면서 나 홀로 대권 놀이나 한 것"이라고 공격했다.

홍 시장의 이런 비난에 한 전 위원장의 측근인 김경율 전 비대위원이 "(동물 사육사) 강형욱 씨가 답변하는 게 맞을 것 같다"고 직격했다.

김 전 비대위원은 이날 오전 SBS 라디오에 출연해 "홍 시장의 일련의 증상들에 대해 내가 굳이 얘기할 필요가 있을까"라며 "차기(대권)에 대한 어떤 고려, (한 위원장이) 경쟁자다, 이런 것 아니겠나"라며 질투로 일축했다.

자신을 향한 김 전 비대위원의 비판에 홍 시장은 온라인 소통채널인 '청년의꿈' 청문홍답(청년이 묻고 홍준표가 답한다)에서 "세상 오래 살다 보니 분수도 모르는 개가 사람을 비난하는 것도 보네요"라고 맞받아쳤다.

당내 '비주류'로 분류되는 김웅 의원은 페이스북에 "한 위원장이 '우리를 짓밟던 사냥개'이고 '깜도 안 되는' 자였으면 지명할 당시 반대했어야지 그때는 뭐했나"라며 "100일 동안 나름 최선을 다하고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사람에게 그런 조롱을 던지는 것은 비열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총선 1년 전인 지난해 4월 홍 시장이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총선 출마설과 관련한 질문에 "지게 작대기라도 끌어내야 할 판인데 누구 나오라, 나오지 말라고 할 수가 있어요? 모두 다 할 수 있으면 총력전으로 덤벼야지"라고 답한 게시물을 올려 상기시키기도 했다.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