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이스라엘 보복 예고에 뉴욕 증시 급락, 시장 불안 지속

서울미디어뉴스 2024.04.16
공유하기
신고
조회 32
지난 주말 이란의 이스라엘 본토 공격에 대한 고통스러운 보복을 예고한 이스라엘로 인해 뉴욕 증시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지난 주말 이란의 이스라엘 본토 공격에 대한 고통스러운 보복을 예고한 이스라엘로 인해 뉴욕 증시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서울=서울미디어뉴스] 최민정 기자 =  지난 주말 이란의 이스라엘 본토 공격에 대한 고통스러운 보복을 예고한 이스라엘로 인해 뉴욕 증시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248.13포인트(0.65%) 하락한 37,735.11로 거래를 마쳤다.

표준 & 푸어스(S&P) 500 지수는 61.59포인트(1.20%) 하락한 5,061.82로, 나스닥 지수는 290.08포인트(1.79%) 하락한 15,885.02로 각각 마감했다. 특히 기술주가 강세를 보이며 거의 1% 상승했다가 전부 하락으로 전환, 아마존과 알파벳 A는 약 1% 하락했고, 메타플랫폼(페이스북)과 마이크로소프트는 각각 약 2%, 1.96% 하락했다.

아이폰 출하량 감소 소식에 애플 주가도 약 2% 하락했으며, 테슬라는 직원 10% 감축 소식에 5% 이상 폭락했다. 반면, 올해 1분기 운영 이익이 급증하면서 골드만삭스 주가는 2% 이상 상승했다.

이스라엘은 지역 전쟁을 유발하지 않는 방식으로 이란에게 고통을 줄 방법을 선택할 것이라고 이스라엘 채널 12가 보도했다. 중동에서 전쟁이 즉각적으로 확대되지 않았다는 사실이 시장에 일시적인 안도감을 주었지만, 긴장 상태는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

미 경제 지표는 좋은 결과를 보였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올해 3월 미국의 소매 판매는 전월 대비 계절 조정 기준으로 0.7% 증가한 709.6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월스트리트 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0.3% 증가를 크게 웃돈 수치다.

한편, 시카고상업거래소(CME)의 FedWatch 도구에 따르면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연방준비제도(Fed)가 기준금리를 동결할 확률이 77.6%, 25bp 인하할 확률이 21.5%로 반영되어 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전일 대비 1.92포인트(11.09%) 상승한 19.23을 기록하며 투자자들의 불안정한 심리를 반영했다.

 

(사진=연합뉴스)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