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한국인인데 왜?".. 무슬림 유튜버, 인천 이슬람 사원 건립 추진에 맘카페 '들썩'

원픽뉴스 2024.04.18
공유하기
신고
조회 71

영종도 이슬람 사원 유튜버 해명

구독자 552만명을 보유한 무슬림 유튜버 다우드 킴(본명 김재한)이 인천에 이슬람 사원(모스크) 건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인천 이슬람 사원 유튜버 다우드 킴
무슬림 유튜버 다우드 킴 인천 이슬람 사원 건립 추진 논란 / 사진=다우드 킴 SNS

한국인 유튜버 다우드 킴은 지난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와 인스타그램 계정에 "마침내 여러분의 도움으로 인천에 마스지드를 건설할 토지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습니다. 마스지드는 이슬람 사원인 모스크를 뜻하는 아랍어입니다.

그는 자신이 계약한 토지로 보이는 곳에서 토지 매매계약서를 들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이와 함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매매한 땅을 밟으며 좋아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업로드되기도 했습니다. 계약서에 따르면 다우드 킴이 산 토지는 인천 중구 운북동 572-217번지와 220번지(도로)로 확인됩니다.

다우드 킴은 "이곳은 곧 모스크가 될 것"이라며 "이런 날이 오다니 믿을 수 없다. 이곳에 기도처와 한국인 다와(이슴람교의 전도)를 위한 이슬람 팟캐스트 스튜디오를 지을 계획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나는 그것이 진정으로 거대한 단계라고 믿는다. 많은 어려움이 있겠지만 해낼 수 있다고 믿는다"며 "한국의 모든 거리가 아름다운 아잔(예배 알람 소리)으로 가득 차는 그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건물을 완공하려면 재정적인 도움이 필요하다. 도와주실 분들은 기부해달라"고 자신의 계좌를 공개했습니다.

인천 이슬람 사원 건립 맘카페 상황

인천 이슬람 사원 유튜버 다우드 킴
무슬림 유튜버 다우드 킴 인천 이슬람 사원 건립 추진 논란 / 사진=다우드 킴 SNS

유튜버 다우드 킴이 인천에 이슬람 사원을 건립하기 위해 토지 매매 계약을 했다고 밝혔지만 실제 건립이 이뤄지기까지는 만만치 않은 진통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인천 이슬람 사원 건립 예정지는 영종역 인근 부지로 차량으로 10분가량 거리에 운서중, 하늘고, 영종초 금산분교장 등 학교들이 몰려 있기 때문입니다. 

이슬람 사원 건립 소식을 접한 영종도 주민들은 인천 맘카페에서 "이슬람 종교 시설이 들어오는 것은 주민 생존권 문제다. 더 늦기 전에 어떻게든 막아야 한다", "인근에 교도들이 몰릴 우려가 크다. 당장 지자체에 민원을 넣겠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또한 영종도 주민들은 "이슬람이라는 종교를 믿는 것 자체는 문제 삼지 않겠지만, 무슬림이 사원을 중심으로 밀집하면서 발생할 치안 불안과 지역 슬럼화가 걱정된다", "주변에 어린이집도 있고 초등학교도 있는데 어떻게 이럴 수 있느냐"고 우려를 표했습니다.

특히 어린 딸을 가진 한 누리꾼은 "딸 키우는 입장에서 무슬림이 많아지면 매우 예민해질 수밖에 없다"며 "이슬람 국가들은 여성 인권이 거의 없다시피 한 곳이다. 히잡을 쓰게 하고 일부다처제를 유지하고 9세 여아와 노인이 결혼해도 합법인 문화다. 무슬림이 많아진다는 것은 정말 심각한 것이다"라고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영종도 이슬람 사원 유튜버 입장

인천 이슬람 사원 유튜버 다우드 킴
무슬림 유튜버 다우드 킴 인천 이슬람 사원 건립 추진 논란 / 사진=다우드 킴 SNS

이와 유사한 사례로 경북대 무슬림 유학생들도 대구 북구 대현동에 대형 이슬람사원을 지으려고 시도했지만 주민들의 거센 항의로 4년째 완공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해당 주민들은 주택가에 이슬람 사원이 들어서는 것에 항의해 사원 공사장 인근에서 무슬림에게 금지된 돼지고기를 먹는 시위 등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영종도 주민들의 반발에 다우드 킴이 이슬람 사원을 짓겠다고 한 곳의 관할 지방자치단체인 인천 중구청은 "현행법상 종교시설 건립을 불허할 방법이 없다"며 난감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우드 킴은 이슬람 사원 건립 추진 논란에 대해 "한국에서 무슬림으로 살면서 신앙생활을 할 공간이 매우 부족하다는 것을 느끼고 현재 자매인 무슬림들에게 편의를 더 제공해주고 싶다는 취지다. 이슬람은 폭력이 아닌 관용과 용서 그리고 평화의 종교다"라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대구처럼 주택가 한가운데가 아니라 최대한 주택가에서 먼 외진곳으로 선정했고 한국 실정에 맞춰서 지을 예정"이라며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 다만 종교 자체에 대한 거부감이 있는 분들의 반발이라면 감수해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올해 나이 33세(1992년생)인 유튜버 다우드 킴은 지난 2019년 무슬림 여성 관광객 2명을 강간 미수한 정황이 밝혀져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피해자의 폭로에 다우드 킴은 "나는 술을 마셨고 이성을 잃어 사고를 일으켰다. 알라에게 용서해달라고 참회했다"고 사과했습니다.

저작권자 © 원픽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