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개혁신당 전당대회서 당원 50%·여론 25%·대학생·언론평가 25% 반영

서울미디어뉴스 2024.04.19
공유하기
신고
조회 23
개혁신당 최고위원회의
개혁신당 최고위원회의

[서울=서울미디어뉴스] 이명호 기자 = 개혁신당은 오는 5월 중순에 개최 예정인 전당대회에서 '당원 투표 50%, 여론조사 25%, 대학생·언론인 평가 25%'의 새로운 지도부 선출 규정을 적용할 것이라고 19일 발표했다.

이준석 대표는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이러한 전당대회 규정을 공개했다. 이 규정은 앞으로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의 회의를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이 대표는 '당원 투표 50%'에 대해 "당이 창당될 때부터 온라인을 통해 모인 당원들이 있으며, 이들은 어느 당보다 더 큰 열의를 보여왔다"고 설명하면서, "이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대학생과 언론인은 각 지역별로 토론회에서 평가단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정치인들을 가까이에서 관찰해 온 언론인들의 평가가 매우 중요하다"며 "희망하는 참가자 중에서 추첨을 통해 일정 수를 선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에 시도하는 방식이 어떤 결과를 낳을지 모르겠지만,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전당대회를 기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개혁신당 최고위는 이원욱 의원을 초대 전당대회 의장으로 선임하고, 김철근 사무총장이 위원장을 맡은 전당대회 준비위원회의 구성을 완료했다.

이종훈 박사가 위원장을 맡은 전당대회 선관위의 구성 역시 의결을 마쳤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3일 총선 직후 "다가오는 지방선거에 집중하겠다"며 다음 전당대회 출마 의사가 없음을 밝혔다.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