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서울대' 집단 성범죄 논란...텔레그램 N번방 박씨 누구? 피해자만 20여명

살구뉴스 2024.05.21
공유하기
신고
조회 73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후배 여학생의 얼굴 사진을 합성한 음란물을 만들어 텔레그램에 유포한 서울대 출신 남성이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체포된 피의자도, 확인된 피해자도 모두 서울대 출신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대' 집단성범죄 논란

MBC
MBC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20일 허위영상물 제작 및 유포 등의 혐의로 40대 박모씨를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박씨는 동문 여학생들의 얼굴 사진을 합성한 음란물을 만들어 텔레그램을 통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자 수만 20여명에 육박하는데 이들 중 12명은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2021년 7월 피해 여성 중 한명인 A씨는 영화예매 정보를 얻기 위해 휴대전화에 텔레그램 앱을 설치했습니다. 그런데 텔레그램을 설치한 다음 날부터 A씨는 자신의 얼굴이 합성된 수십장의 음란 사진과 동영상들이 쏟아지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MBC
MBC

A씨는 MBC와의 인터뷰에서 “남성의 성기랑 제 사진을 그렇게 이제 오버랩해서(겹쳐서) 한 그런 사진”이었다고 했습니다. 조작된 음란물은 A씨의 이름, 나이와 함께 단체방에도 퍼졌습니다. 단체방 참가자들은 ‘이번 시즌 먹잇감’이라고 A씨를 성적으로 조롱하며 성폭력에 동참했습니다.

가해자는 장기간 이뤄진 성폭력 상황들을 캡처해 다시 A씨에게 전송했고 응답을 요구하며 성적으로 압박했습니다. A씨가 경찰서로 달려간 뒤에도 성적인 조롱과 압박은 세 시간 넘게 계속됐습니다. 

 

텔레그램 N번방 박씨 누구? 40대 남성

MBC
MBC

이후 A씨는 같은 학과에 피해자들이 더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박씨는 학교를 10년 이상 다니면서 알게 된 피해자들의 소셜미디어(SNS) 프로필 사진을 범행에 이용했습니다.

피해자들이 괴로움을 호소하며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지만 범행은 계속됐습니다. 

피해자들의 수사 요구에도 경찰은 6개월 뒤 “혐의 연관성이 있다고 판단할 수사 단서가 발견되지 않았고 포렌식으로도 관련 데이터가 나오지 않았다”며 무혐의 처리했습니다.

MBC
MBC

검찰 역시 피해자들을 외면했지만 서울고등법원이 “해당 사건을 재판에 넘기는 것이 타당하다”고 하면서 재판이 열렸고 재수사에 착수한 경찰이 지난달 3일 박씨를 체포했습니다. 피해자끼리는 서로 모르지만 피해자들이 공통으로 아는 한 사람이 겹친 게 단서가 됐습니다. 

사건은 현재 진행형입니다. 관련 혐의로 체포된 다른 두 명도 모두 서울대 출신 남성으로 밝혀졌습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피해자들이 범인 특정한 게 레전드", "가해자가 40대 박씨라고? 40대???", "대학을 10년 다닌 과면 어디냐", "여성시대 남성피해자 N번방 사건도 있어요" 등과 같은 반응을 보였습니다.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