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세종 육군 32사단서 수류탄 폭발, 20대 훈련병 사망·소대장 부상

모두서치 2024.05.21
공유하기
신고
조회 215
21일 오전 세종에 위치한 육군 제32보병사단 정문으로 응급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이날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 1명이 숨지고, 부사관 1명이 중상을 입었다. 2024.5.21  / 사진 = 연합뉴스
21일 오전 세종에 위치한 육군 제32보병사단 정문으로 응급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이날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 1명이 숨지고, 부사관 1명이 중상을 입었다. 2024.5.21  / 사진 = 연합뉴스

21일 오전 9시 50분경 세종시에 위치한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수류탄 투척 훈련 중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로 인해 한 명의 훈련병이 사망하고 소대장이 중상을 입었다.

사고 당시 훈련에 참가한 235명의 훈련병들 중 한 명(20대)이 수류탄의 안전핀을 제거한 후 던지지 않고 손에 쥐고 있었다고 한다. 이를 발견한 지휘관인 소대장(30대)은 재빠르게 훈련병에게 달려가 이를 제지하려 했으나, 안타깝게도 폭발을 막지는 못했다.

폭발로 인해 훈련병은 심정지 상태에 빠져 대전의 국군병원으로 긴급 이송되었으나 끝내 숨졌다. 소대장 역시 팔과 손 등에 중상을 입고 수도병원에서 치료 중이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훈련병·소대장 모두 방탄복 착용 상태... 폭발 충격에도 불구, 소대장은 훈련병 감싸안아

군 당국에 따르면 사고 당시 숨진 훈련병과 부상을 입은 소대장은 모두 방탄복을 착용한 상태였다. 하지만 근접거리에서 폭발이 일어나 방탄복으로도 훈련병을 구하지는 못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폭발 직전 달려간 소대장은 훈련병을 감싸안은 채 함께 쓰러졌다고 한다. 주저없이 훈련병을 구하려 했던 소대장의 빠른 판단과 용기 있는 행동이 더 큰 인명 피해를 막았을 것이라는 평가다.

"6주 훈련 마무리 앞두고 참변"... 수류탄 투척은 후반부 훈련 과정

이번에 숨진 훈련병을 포함해 사고를 목격한 이들은 6주간의 훈련을 마치고 다음 주 수료식을 앞두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수류탄 투척 훈련은 보통 전체 훈련 기간 중 후반부인 4~5주차에 이뤄진다.

군 관계자는 "사고 원인이 밝혀질 때까지 실제 수류탄 대신 연습용 수류탄을 쓰도록 지시했다"며 "유족 지원과 부상자 치료, 훈련병들의 심리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