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더위 피하세요" 서울시, 편의점 이어 은행에 기후동행쉼터 확대

나남뉴스 2024.05.27
공유하기
신고
조회 15

신한은행과 업무협약…시내 197개 지점으로 시민 쉼터 확대

서울시, 편의점 이어 은행에 기후동행쉼터…"더위 피하세요"[연합뉴스]
서울시, 편의점 이어 은행에 기후동행쉼터…"더위 피하세요"[연합뉴스]

서울 시내 신한은행 모든 지점(197개)에 시민 누구나 폭염과 한파를 피해 휴식할 수 있는 기후동행쉼터가 조성된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는 27일 오후 4시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신한은행과 '서울시 기후동행쉼터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는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폭염·한파 등 기후위기 상황에서 누구나 편하게 방문해 더위와 추위를 피하며 쉴 수 있는 기후동행쉼터가 서울 전역으로 확대·운영된다.

앞서 시는 올해 2월 CU, GS25와 업무협약을 맺고, 편의점 41곳을 기후동행쉼터로 1차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기존에 경로당이나 주민센터를 한파·무더위쉼터로 운영해왔으나, 이들 시설은 주간에만 이용할 수 있고 접근이 쉽지 않다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시는 유통업계와 협의를 통해 접근성이 좋고 이용 시간에 제한이 없는 편의점을 한파·폭염 대피장소로 제공하고 있다.

또 추가 협의를 통해 이달 말까지 편의점 58곳으로 기후동행쉼터를 확대하기로 했다.

나아가 시는 접근성 좋은 기후동행쉼터를 확보하기 위해 신한은행에 참여를 제안했고, 신한은행은 재난 약자 보호를 위한 사업 취지에 공감하며 동참을 결정했다.

신한은행이 사업에 동참하면서 올여름 서울에서는 255곳(편의점 58곳·은행 197곳)의 기후동행쉼터가 운영된다.

시는 추후 기업, 기관 등과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기후동행쉼터를 더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시는 또 기후동행쉼터 외에 복지관·경로당·관공서·도서관 등을 무더위쉼터로 지정해 개방 중이며, 일부 쉼터는 폭염특보 발령 시 오후 9시까지 연장 운영한다.

전필환 신한은행 부행장은 "시민들이 무더위를 피해 편히 쉬어갈 수 있도록 영업점을 적극적으로 개방해 에너지 취약계층 지원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유창수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두 기관의 협력을 토대로 서울의 기후재난 안전망이 더욱 튼튼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나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