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사진촬영 '먹튀' 조심하세요" 예비·신혼부부 울리는 사기 기승

나남뉴스 2024.05.27
공유하기
신고
조회 13

대전 유명 웨딩촬영·아기 성장앨범 스튜디오 대표 각각 불구속 송치

'한번뿐인 결혼식인데'…예비·신혼부부 울리는 사진촬영 '먹튀'[연합뉴스]
'한번뿐인 결혼식인데'…예비·신혼부부 울리는 사진촬영 '먹튀'[연합뉴스]

예비부부와 신혼부부를 상대로 웨딩촬영 및 아이 성장앨범 촬영을 해준다고 계약금을 받은 뒤 잠적한 스튜디오 대표가 잇따라 검찰로 넘겨졌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대전 서부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웨딩촬영 업체 대표 A(20대)씨와 베이비스튜디오 업체 대표 B(40대)씨를 각각 불구속 송치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재능마켓 플랫폼인 숨고 등을 통해 결혼식 본식 촬영을 계약한 예비부부들에게 촬영본을 돌려주지 않거나 예약금을 받고 잠적한 혐의로 지난 1월 고소당했다.

피해 건수는 130여건, 피해금은 7천여만원이다.

'한번뿐인 결혼식인데'…예비·신혼부부 울리는 사진촬영 '먹튀'[연합뉴스]
'한번뿐인 결혼식인데'…예비·신혼부부 울리는 사진촬영 '먹튀'[연합뉴스]

대전 유명 아기 전문 스튜디오를 운영하던 B씨도 아기 성장앨범 계약금을 받은 뒤 지난해 11월부터 돌연 휴업에 들어가자 피해자들은 B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대부분의 피해자는 만삭·신생아(본아트)·50일·100일·돌 촬영까지 아이가 성장하는 모습을 촬영하는 성장앨범을 계약하고 업체에 선금을 준 것으로 밝혀졌다.

피해자들은 10년 넘게 운영 중인 해당 업체가 베이비페어에도 입점했던 만큼 믿고 계약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집계한 피해자는 170여명, 피해금은 약 2억원에 달했다.

'한번뿐인 결혼식인데'…예비·신혼부부 울리는 사진촬영 '먹튀'[연합뉴스]
'한번뿐인 결혼식인데'…예비·신혼부부 울리는 사진촬영 '먹튀'[연합뉴스]

B씨는 협력업체에 대금 지급도 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A씨 등은 "업체 운영상 어려움이 있어 예약금으로 돌려막기를 하다 이렇게 됐다"면서 경찰에 혐의를 인정했다.

지난해 10월에도 계약금을 받고 잠적한 유성구 유명 웨딩스튜디오 대표가 구속 송치되는 등 예비부부와 신혼부부를 울리는 촬영 계약금 '먹튀' 사건이 반복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경찰 관계자는 "평균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이라면 의심을 해봐야 한다"면서 "유사한 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비부부나 신혼부부들은 웨딩 상품 계약 시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나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