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연대의대·세브란스병원 교수,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결정

코리아이글뉴스 2024.06.12
공유하기
신고
조회 29

연세의료원 산하 병원 세 곳에 소속된 교수들이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한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비상대책위원회는 세브란스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및 용인세브란스병원 전체 교수의 의견을 수렴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연세대 의과대학 교수비상대책위원회는 "27일부터 정부가 현 의료 및 의대 교육 사태를 해결하는 가시적 조치를 취할 때까지 무기한 휴진 시행을 결의한다"고 12일 밝혔다. 휴진 범위는 응급실, 중환자실, 투석실, 분만실 등을 제외한 모든 외래 진료와 비응급 수술, 시술이다.

비대위는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정부가 의정갈등 사태를 해결하지 않을 경우에 대해 내부 의견을 물었다.

그 결과 총 735명 중 531명(72.2%)이 "무기한 휴진 입장을 취하고 실행에 옮기겠다"고 답했다. 그렇게 하지 않겠다는 응답은 204명(27.8%)에 그쳤다. 또 비대위의 무기한 휴진 실행방안을 지지하고 동참하겠다는 응답이 448명(61.0%), 실행 방안 사안별로 결정하겠다는 응답이 219명(29.8%), 그러지 않겠다는 응답이 68명(9.2%)로 집계됐다.

설문 결과를 토대로 비대위는 오는 27일부터 정부가 현 의료대란과 의대교육 사태를 해결하는 조치를 취할 때까지 무기한 휴진을 시행하기로 했다.

다만 교수들은 환자 생명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필수 진료는 이어나가겠다는 입장이다. 비대위는 "교수가 모든 진료에서 손을 떼는 것은 아니다"며 "입원 환자 진료를 비롯한 필수의료에는 충실히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휴진은 종료 기한을 정하지 않았다. 세 병원의 모든 진료과목 외래 진료와 비응급 수술과 시술은 중단된다.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