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정유정 판결 '무기징역' 나오자.. 살인 사건, 피해자 신상, 얼굴, 부모 재조명 (+부산, 부산대)

살구뉴스 2024.06.13
공유하기
신고
조회 227
온라인 커뮤니티 

과외를 받는 학생인척 위장해 또래 여성을 잔인하게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기소된 정유정(24)이 마침내 사회에서 영구적으로 격리됐습니다.

 

정유정 판결 마침내 '무기징역' 나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2024년 6월 13일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살인·사체유기 등 혐의로 기소된 정유정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하고 3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을 명령한 원심판결을 확정했습니다.

대법원은 "피고인의 연령·성행·환경, 범행의 동기 등 여러 사정을 살펴보면 원심이 피고인에 대해 무기징역을 선고한 것이 심히 부당하다고 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정유정에게 사형을 구형했으나 1심과 2심 법원은 무기징역을 선고했습니다.

2심 법원은 "사형은 생명을 박탈하는 냉엄한 형벌로 극히 예외적으로 행해져야 한다"며 "피고인에게 교화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하기 어렵다"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정유정은 1심에서 대법원까지 재판받는 동안 약 60회가량 반성문을 제출했습니다.

무기징역을 선고한 2심 판결에는 정유정만 형이 무겁다며 불복했으나 이날 대법원은 형량이 적정하다고 보고 그의 상고를 기각했습니다.

 

부산광역시 정유정 살인사건

KBS

 

정유정은 지난해 5월 26일 오후 5시 40분께 부산 금정구에 있는 또래 여성의 집에 찾아가 흉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유기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정유정은 과외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과외 선생님을 구하는 학부모로 위장해 살해할 대상을 물색한 뒤 수업을 받을 중학생인 것처럼 속여 피해자의 집에 방문했습니다.

피해자를 살해 한 정유정은 범행 뒤 피해자가 실종된 것처럼 꾸미려고 평소 자신이 산책하던 낙동강 변에 시신 일부를 유기했습니다. 그러나 여자 혼자 캐리어를 들고 숲속으로 들어가 버리는 것을 수상하게 여긴 택시 기사가 경찰에 신고하며 덜미를 잡혔습니다.

경찰은 다음 날 오전 정유정을 긴급 체포했고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그의 이름과 얼굴, 나이,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토막시신으로 발견 된 피해자 신상

SBS

정유정은 과외 교사 아르바이트 중개 앱에 학부모 회원 명의로 가입한 뒤 중학교 3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인 척하며 영어 과외를 해 줄 사람을 찾는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5월 24일경 또래 20대 여성 A씨가 이에 응하였으나 이동 거리가 먼 것을 알게 된 A씨는 과외를 거절했습니다. 하지만 정유정은 학부모인 척 계속해서 과외를 해 달라고 요구했으며 시범 과외 후 결정해 달라는 요청을 보냈습니다.

결국 A 씨는 시범 과외를 하기로 했고, 정유정은 아이를 선생님 댁으로 보낼 테니 상담해 달라고 연기하며 만남을 약속한 뒤 5월 26일 금요일 오후 6시경 인터넷에서 중고로 산 교복을 입고 교복 안에는 흉기를 숨긴 채 부산광역시 금정구에 있는 A씨의 집을 방문하였습니다.

A씨의 집에 들어온 정유정은 A씨가 혼자 산다는 걸 파악한 뒤 흉기를 휘둘러 A씨의 목과 가슴 부위 등을 찔러 살해하였습니다. 범행 직후 정유정은 자신의 집에서 여행용 캐리어를 가져오면서 마트에 들러 칼, 락스, 비닐봉투 등을 구입한 뒤 다시 A씨의 자택으로 돌아와서 A씨의 시신을 토막내어 여행용 캐리어에 시신 일부를 넣었습니다.

정유정의 끔찍한 계획 범죄에 누리꾼들은 "정유정이 얼마나 무서운 사람이냐면 피해자 토막내서 땅에 묻고 실종사건으로 만드려 한 이유가 유족 위해서라고 함", "피해자 신상을 찾을게 아니라 가해자 신상을 찾아야지", "부산대 출신이라던데 모교라서 더 안타깝네요", "와 흉기 휘두른 위치봐 100번을 넘게 목, 가슴, 얼굴만 찔렀음"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정유정 얼굴, 부모 재조명

온라인 커뮤니티 - 정유정 얼굴, 신상

정유정은 오래 전 부모와 떨어져 조부모와 지냈으며 가까운 친구도 많지 않은 등 교우 관계가 거의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고교 졸업 후 학업이나 사회 활동은 물론 외부 활동 자체가 거의 없던 은둔형 외톨이였습니다. 또 고등학교 졸업 이후 대학에도 진학하지 않고 3년 넘게 무직 백수 생활을 했다고 합니다.

경찰과의 진술에서 그녀는 "살인을 해 보고 싶어서 죽였다"고 말해 큰 충격을 주었습니다. 또한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정유정이 취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영어에 대한 컴플렉스를 느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으며 일부 전문가들은 학력 등 신상 탈취나 신분 위조를 이유로 살인을 했을 수 있다고 추정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 정유정 얼굴, 신상

단 해당 사건 이전에도 정유정은 학력과는 별 상관 없는 10대 남성과 다른 20대 여성을 대상으로 범행을 시도하다 실패한 적이 있었습니다. 

이들 2건은 과외 앱이 아닌 온라인 중고 거래 앱에서 지원하는 채팅 기능을 통해 이뤄졌으며, 정유정은 채팅에서 중고 물건 거래를 위한 대화가 아닌 가벼운 만남을 요청하는 대화를 시도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정유정이 앱을 통해 알게 된 20대 여성 A씨를 부산 북구 한 산책로로 유인해 살해하려다가 주변에 행인들이 지나다니자 실행에 옮기지 못했다고 밝혔으며, 이후 같은 앱을 통해 10대 남성 B군을 불러내려 했으나 B군이 해당 장소로 나오지 않아 계획은 이뤄지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