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엘리베이터 사과문 인천 아파트 어디?..."몇번 찼다고 780만원 억울해"

살구뉴스 2024.06.14
공유하기
신고
조회 162
 

인천에 위치한 주안 자이 아파트 엘리베이터를 발로 차 고장 낸 입주민이 입주민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하면서도 수리비를 내지 않아 논란입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6월 7일 인천의 한 아파트 입주민 A씨가 승강기 문을 여러 번 발로 차면서 고장 나 운행이 정지됐다는 내용이 담긴 게시글이 올라왔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함께 첨부된 사진에는 "입주민께서 승강기 탑승 후 사용 중에 승강기 도어를 발로 차는 행동으로 도어 프레임 및 카오더벤이 파손돼 사용이 불가하다. 부품 수급 후 수리 예정이다. 5일 정도 소요 예상된다"고 적혀 있습니다.

관리사무소 측은 A씨에게 수리비 780만원을 청구했습니다. 하지만 A씨는 수리비 납부를 미루고 있습니다. 결국 수리도 지연되면서 입주민들의 불편은 지속되고 있습니다.

문제는 해당 아파트가 고층이라는 점입니다. 29층 높이의 아파트 승강기가 고장 나면서 대다수 입주민은 옆 동 승강기를 타고 꼭대기 층으로 올라갔다가 거주하는 동으로 이동해 계단을 타고 내려가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원성이 터져 나오자 A씨는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A씨는 "불편하게 해 죄송하다. 하지만 그날 일어난 일을 얘기하면 저도 억울한 입장이다. 저희 아이가 1층에 내려가 있었고 저는 맨발로 급한 마음에 아이를 찾으려 승강기를 탔다. 그런데 문이 오래도록 닫히지 않아 순간 화가 나서 급한 마음에 맨발로 문을 찼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랬더니 갑자기 중간층에서 승강기가 고장 나서 멈춰버렸다. 저는 무서운 마음에 호출도 하고 기다렸지만 아무도 오지 않았고, 무섭기도 해서 문 열어 달라고 맨발로 문을 몇 번 찼다"고 털어놨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제가 문을 발로 찬 건 백번 잘못했다. 그런데 평소 303동 승강기는 그동안 잔고장이 많이 난 승강기였고 고장 난 타이밍에 (제가) 발로 찬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관리소에서는 무조건 저에게 승강기를 발로 찼으니 수리 비용 780만원을 내라고 통보했다. 문을 찬 건 잘못이지만 평소에 잔고장이 많았던 승강기인데 여자인 제가 맨발로 몇 번 찼다고 수리 비용 전부를 일방적으로 납부하라는 것은 납득가지 않는다"며 "승강기가 고장 난 다른 이유가 있었는데도 모든 책임을 관리실에서 덤터기 씌우고 있다. 억울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아파트 승강기 파손하고도 "돈 못내겠다"…주민들 '분노'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해당 아파트 이웃주민들은 A씨의 사과문에 분개했습니다. 작성자가 추가로 공개한 사진 속에는 사과문 아래로 주민들이 A씨를 비난하는 의견이 담긴 여러 장의 종이가 붙어있었습니다. 현재 주민들은 계단을 이용하거나 옆 라인 아파트 엘리베이터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 주민은 "65세에 출근하는 사람인데 이 더위에 강제로 계단 오르기 하며 힘들게 버티고 있다"며 "우리 입주민이 무슨 잘못을 했냐"고 A씨에 따져 물었습니다. 또 다른 주민은 "반성하고 각 세대에 사과하라"고 적었습니다.

해당 아파트 관리사무소 측은 A씨 해명에 대해 "CCTV에 A씨가 문 쪽을 굉장히 강하게 차는 모습이 담겼다"며 "수리비를 못 낸다고 해 일단 관리비로 수리를 하고 구상권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제목은 사과문인데 내용은 호소네" "억울하다고 얘기할 게 아니라 사과하고 용서를 구해야지 아기 엄마가 어리석다" "수리비는 당연하고 수리 기간 불편을 겪는 주민들에게 위로금 지급해야 한다" "엘리베이터 문이 안 닫힌다고 발로 차는 게 정상이냐" ,"저 아파트 위치 어디냐? 신상공개하러 찾아가보게"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