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손흥민 인종차별 발언에 사과한 벤탄쿠르.. “모든 팬들 경악”

글샘일보 2024.06.15
공유하기
신고
조회 39
사진=글샘일보
사진=글샘일보

충격적인 일이 발생했다. '손흥민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손흥민 을 향하여 인종차별적 발언을 하여 화제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15일 “벤탄쿠르가 ‘한국인은 다 똑같아 보인다’라는 이상한 발언을 한 토트넘 동료 손흥민에게 진심으로 사과했다”라고 전했다.

인터뷰 진행자가 "네 유니폼은 이미 가지고 있으니 한국인 유니폼을 가져다 줄 수 있나?"라고 물어보자 벤탄쿠르는 "쏘니?"라고 되물었다.

진행자가 "세계 챔피언의 것도 좋다"라고 말하자 벤탄쿠르는 "아니면 쏘니 사촌 거는 어떤가. 어차피 걔네 다 똑같이 생겼잖아"라고 받아쳐서 몬란이 된 것. 이는 아시아인은 모두 똑같이 생겼다는 인종차별적 발언이였다.

해당 영상을 접한 팬들은 인종차별적 발언이라며 벤탄쿠르에 매우 실망했단 반응을 연이어 보여주고 있다.

벤탄쿠르의 발언에 모든 팬들이 놀랐다. 트리뷰나에 의하면 팬들은 "큰일이다", "아버지 조용히 하세요. 심지어 자기 딸이 더 잘 아는 것 같네", "쏘니는 가장 훌륭한 축구선수로 알려져 있다.

벤탄쿠르가 농담이었다고 하더라도 이는 정말 엿 같은 일이다", '내일 한국인들이 깨어나 벤탄쿠르 SNS는 쓰레기통이 되겠네"라며 적절하지 않은 발언이었다고 질책한 바 있다.

벤탄쿠르 사과

그는 ”쏘니! 지금 일어난 일에 대하여 사과할게. 내가 한 말은 나쁜 농담이었어. 내가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지? 절대 무시하거나 상처를 주려고 한 말이 아니었어“라고 고개 숙여 사과했다.

우루과이 국가대표팀 소속 로드리고 벤탄쿠르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미드필더로, 손흥민의 동료다.

영국 매체 미러는 이에 대하여 ”손흥민은 최근에도 크리스털 팰리스 팬으로부터 인종차별 행위를 당했다“며 ”손흥민에게 인종차별 행위(눈찢기)를 펼친 44세 남성은 3년간 축구장 출입 금지 및 벌금형(1384파운드), 60시간의 사회봉사 명령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글샘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