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단순한 허리 통증, ‘때’ 놓치면 배변장애까지 좁아진 신경관 원인 ‘척추관협착증’…추간공확장술 도움

메디먼트뉴스 2024.06.17
공유하기
신고
조회 13

 

[메디먼트뉴스 이상백 기자] 66세 여성 박 씨는 최근 몇 년, 허리는 물론 다리와 엉덩이 부위가 저리고 당겨 외출횟수가 현저히 줄어들었다. 처음에는 노화에 따른 자연스런 통증이라는 생각에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하지만 정밀 검사 결과 좁아진 척추신경관에 의해 신경이 눌려 통증이 발생되는 척추관협착증이라 진단이 나왔고, 치료를 통해 얼마든지 상태가 좋아질 수 있다는 소리를 들었다.

척추신경은 혈액의 흐름, 즉 혈류를 통해 영양소나 산소를 공급받게 되는데 척추관협착증이 있는 경우, 척추관이 좁아져 있기 때문에 보행 시 혈류의 공급이 감소되어 신경학적 파행이 나타날 수 있다. 신경학적 파행은 보행시 다리 통증으로 인해 보행을 길게 지속하지 못하는 증상으로, 척추관협착증 환자에게서 관찰되는 대표적인 특징이다.

협착증이 심해지면 걸을 수 있는 시간이 점점 짧아지며 나중에는 서기만 해도 아파서 주저앉게 될 정도로 고통이 커진다. 심한 경우 다리의 감각 마비를 호소하고, 다리에 힘이 풀려 주저앉게 되기도 한다. 반면 앉아서 쉬거나 누우면 허리가 앞으로 휘면서 신경 구멍이 살짝 넓어지기 때문에 통증이 완화되거나 없어지는 된다.

증세가 심하지 않다면 물리치료나 운동치료, 생화학적 염증과 유착 발생 기전을 촉진하는 요인(과체중, 음주, 흡연 등)을 차단하는 등의 관리를 통해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그러나 상태가 나아지지 않거나 오히려 심해진다면 적극적인 치료를 고려해봐야 한다.

대다수의 의료진들은 이럴 때 추간공확장술, 디스크 등의 다양한 척추질환을 비수술적으로 치료하는 추간공확장술을 추천하는데, 이는 국소수면마취로 이루어지는 최소침습적 시술로, 최후의 수단인 척추수술을 선택하기 전에 증상을 조절할 수 있기 때문이다.

추간공확장술은 특수키트로 추간공 중에서도 신경가지나 혈관, 디스크 조직이 위치한 전방부의 배쪽 경막외강을 피해 후방부의 등쪽 경막외강의 안전지역으로 진입한다. 이렇게 추간공 내·외측과 척추관 후방부에 위치한 황색인대를 절제해 물리적 공간을 확보한다. 이어 해당 공간으로 신경 주변에 생화학적 염증을 유발하는 물질들을 배출한다.

이때 추간공 외측 인대 절제로 확보된 공간은 신경가지에 대한 압박을 줄이며, 추간공 내측과 척추관 후방부 황색인대를 공략해 확보한 공간은 아래 마디로 갈라져 나가는 신경가지의 출발 부위 쪽이 눌리는 것을 풀어준다.

▲30분 정도의 짧은 시술 시간 ▲일상생활로의 복귀가 빠르며 ▲고령환자, 만성질환도 시술이 가능한 점 등이 추간공확장술의 장점으로 꼽힌다.

좁은 범위에 머물러 있던 신경 증상이 점차 영역을 넓혀 가면 감각 이상은 물론 배변에 문제가 생기는 등 응급상황으로 번질 수 있는 만큼, 불편한 증상이 있다면 빨리 병원에 방문해야 한다.

도움말. 연세광혜병원 이원창 대표원장

저작권자 © 메디먼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