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박세리, 아버지 박준철 '조폭·건달'? 과거 '도박 사건' 재조명 (+아빠 직업 나이)

살구뉴스 2024.06.18
공유하기
신고
조회 113
온라인 커뮤니티

골프선수 겸 골프감독 박세리가 아버지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고소한 배경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에 박세리의 아버지 박준철 씨의 직업 과거 조폭 및 건달, 도박 사건 등이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박세리 "父 채무 해결하면 또 채무…해결할 수 없었다" 토로 (+고소)

온라인 커뮤니티

이날 박세리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스페이스쉐어에서 열린 박세리 부친 사문서위조 혐의에 대한 기자회견에 참석했습니다. 

박세리는 아버지 박준철 씨의 문제가 발발한 이후 부녀 사이 문제가 있냐는 질문에 "전혀 무관할 수 없다. 현재 문제가 있는 건 맞다"고 밝혔습니다. 

박세리는 "꽤 오랫동안 이 상황이 있었던 건 사실이다. 아버지와 딸 부녀 사이에 있어서 어떤 상황이든 벌어질 수 있지만, 내가 해결할 수 없는 범위가 점점 커졌다. 문제가 한 두가지가 아니었다"고 털어놨습니다. 

박세리는 "난 해외에서 선수 생활을 꽤 오래 해왔다. 그 때부터 이런저런 사안이 수면 위로 올라와서 문제점을 많이 알게 됐다. 그 때는 가족이니까 내가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을 해결하려 노력했다. 그러나 채무를 해결하면 또 다른 채무가 올라왔다. 그게 시발점이 됐다. 그게 문제가 더 크게 됐고 현재 상황까지 오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논란 이후 아버지와 소통한 적 있냐는 질문에는 "전혀 소통하거나 대화 나눈 적 없다. 이 사건이 있고나서 전혀 대화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박세리 아빠 박준철 과거 '조폭, 건달, 도박' 재조명 (+직업)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박세리 아버지의 과거 조폭 및 건달, 도박 사건 등이 재조명됐습니다. 

박세리의 아버지 박준철 씨는 어렸을 때 결손가정에서 태어나 조직폭력배 생활을 했다고 알려져있습니다. 그러다가 지금 박세리의 어머니 김정숙 씨를 만나 야반도주를 하며 대전에 위치한 유성교 다리 아래에서 텐트를 치고 살림을 차렸습니다. 어두운 생활을 그만두게 된 계기는 검찰의 소탕령이 떨어지자 새 인생을 살기로 결심하고 과거와의 인연을 끊었다고 합니다.

박준철 씨는 자신의 출신 배경이 좋지 않고 사람들이 본인을 가리키며 조폭이라고도 하고 주먹이라고도 불렀는데 딸에게 골프를 시키기 전까지 그 세계에 몸담고 있었기에 시간이 많이 지난 지금도 그 단어에 있어 자유롭지 못하다고 고백한 바 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2016년 한 언론매체는 “2월 20일 충남 공주시의 한 사택에 개설된 속칭 하우스도박장에서 도리짓고땡(화투) 도박판이 벌어졌다”며 “이 자리에 박준철 씨가 있었다. 도박은 폭행 사건으로, 다시 고소전으로 비화하며 경찰이 나서게 됐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경찰 수사는 도박에 참여한 A 씨가 박준철 씨를 고소하면서 비롯됐습니다. A 씨는 도박장에서 상대를 속이는 수법으로 화투를 치다 적발됐고, 이로 인해 함께 도박을 한 이들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했습니다. 당시 박준철 씨 역시 자신을 폭행했다는 것입니다. A 씨는 전치 4주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박준철 씨를 포함한 폭행 가담 일당을 청주지방검찰청, 청주상당경찰서에 고소했습니다. 

하지만 박준철 씨는 혐의에서 벗어났습니다. 박준철 씨가 폭행 혐의는 물론 도박 혐의를 모두 부인했기 때문입니다. A 씨는 해당 사실을 보도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봐주기 의혹’을 주장하며 박 씨와 경찰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이와 관련해 박준철 씨는 “도박은 절대 하지 않았다. A 씨는 내가 박세리 아버지라는 점을 악용하고 있다”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한국 여자골프 전설 '박세리'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1977년 생으로 올해 나이 46세인 박세리는 한국 여자골프의 전설로, 199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한국과 미국 무대를 오가며 세계 최정상급 선수로 활약했습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통산 25승을 했으며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에도 이름을 올렸습니다. 1998년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에서는 ‘맨발의 투혼’을 발휘해 우승해 화제가 됐습니다. 

특히 부친 박준철 씨는 박세리에게 처음 골프를 가르쳐 준 스승입니다. 박세리는 지난 2015년 9월 SBS 예능프로그램 '아빠를 부탁해'에 아버지 박준철 씨와 동반 출연, 자신의 선수생활을 전폭적으로 지원해 준 아버지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자랑한 바 있어, 이번 사건이 누리꾼들에게는 더욱 큰 충격으로 다가왔습니다.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