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제니만 문제? 화보 촬영 중 전담 실내흡연, 일상처럼 익숙한 일" (+연예뒤통령)

살구뉴스 2024.07.10
공유하기
신고
조회 48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그룹 블랙핑크의 제니가 전자담배 실내흡연을 인정하고 사과한 가운데, 화보 촬영 중 스태프와 함께 있는 공간에서 담배를 피우는 연예인이 많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제니만 문제? 화보 촬영 중 전담 실내흡연, 일상처럼 익숙한 일"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9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에서는 "화보 촬영이나 메이크업 과정에서 담배 피우는 연예인들이 정말 많다고 한다.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전자담배를 피워댄다고 한다. 다만 업계에서 압묵적인 룰이 있는데 통상 연예인들이 화보 촬영에 나설 때 거의 며칠 동안 먹지도 못하고 몸을 만들기 때문에 극도로 예민해진 상황에서 거의 유일하게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방법이 전자담배이기 때문이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스태프들도 '현장에서 짜증을 내는 것보다 차라리 그냥 편하게 전자담배라도 피워라'라는 마음이다. 또 실외에서 피울 경우 목격되거나 사진 촬영이 이뤄져서 이미지 훼손이 이뤄질 수 있으니 소속사에서도 밖에 나가서 피우다가 사진 찍히느니 안에서 피우라는 입장이다"라고도 전했습니다.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또 이 채널은 "그나마 많이 좋아진 것이다. 과거에는 연초를 피우는 연예인들도 많았고 특히 임산부 스태프 앞에서 연초를 피우는 이들도 실제 존재했다"라고도 덧붙였습니다. 

이외에도 제니의 이번 흡연 논란과 관련, "영상에서 보이는 것처럼 스태프 면전에서 담배 연기를 내뿜은 것은 아니라고 한다. 영상 자체가 줌을 이용해 가까이 당기다 보니 두 사람의 사이가 바로 면전에 있는 것처럼 비춰진 것이다"라고 전했습니다. 

 

제니 소속사 결국 사과

 OA엔터테인먼트
OA엔터테인먼트

한편 앞서 이날 오전 제니의 소속사 OA엔터테인먼트는 "제니의 행동에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2일 제니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브이로그 영상에서 실내에서 전자담배를 흡연하는 모습을 담았다가 논란이 되자 삭제했습니다. 

해당 영상은 '어 모먼트 인 카프리 위드 제니'라는 제목으로 공개된 것으로, 제니의 런웨이 데뷔였던 자크뮈스 패션쇼 전후 모습을 담은 브이로그입니다. 

영상 속에서 제니는 스태프들 사이에서 헤어메이크업을 받으며 패션쇼를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제니는 스태프들이 얼굴 가까이에서 화장과 헤어스타일링을 하던 중에도 전자담배로 추정되는 까만 막대를 손에 들고 흡입한 후 하얀 연기를 내뿜었습니다. 

이 모습을 본 팬들은 제니가 무례하고 배려없는 태도를 보였다고 지적하고 나섰습니다. 일부에서는 연예인의 '갑질' 아니냐는 지적도 일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제니는 소속사를 통해 사과에 나섰습니다. 소속사는 "제니의 행동에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라며 "제니 또한 실내에서 흡연한 점, 그로 인해 다른 스태프분들에게 피해를 드린 점에 대해 반성하고 있으며 당시 현장에 있던 스태프에게도 직접 연락을 취해 사과를 드렸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실망감을 느꼈을 팬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며, 앞으로 더 성숙하고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다"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런게 일상적으로 하는 거라면 세상이 돌았네", "원래 연예인 이미지 믿는 거 아님", "이래서 소속사가 중요한 건데..신생으로 자기가 차린 소속사니", "자기주장 강하기로 유명하지" 등과 같은 반응을 보였습니다.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