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뉴스
미디어
일상

이홍기 화농성 한선염 투병 근황 전하며 "너무 잘 맞는다" 과거 멤버 최종훈 간접 언급

살구뉴스 2024.07.10
공유하기
신고
조회 38
온라인 커뮤니티

FT아일랜드의 이홍기가 최근 희귀질환인 화농성 한선염 투병 중인 근황을 공개한 가운데 과거 같은 그룹이었던 최종훈을 간접적으로 언급했습니다.

 

이홍기 화농성 한선염 투병 근황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

9일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에서는 '원조 아이돌 밴드 이홍기랑 한 차로 가'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되었습니다.

앞서 이홍기는 희귀병인 화농성 한선염 투병 사실을 고백했으며, 유튜브 채널명도 '홍기종기'로 정해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이번 영상을 통해서도 이홍기는 자신의 상태와 투병 과정을 솔직하게 털어놓았습니다.

이날 송은이는 과거 FNC엔터테인먼트에서 이홍기와 함께했던 일화를 언급하며, 이홍기에게 그의 현재 상태를 물었습니다. 송은이는 "모르는 분들이 '엉덩이 얘기를 왜 하지?' 할 수 있는데 우리 홍기가 종기로 유명하다"고 밝혀 이홍기의 투병 사실을 다시 한번 상기시켰습니다.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

이홍기는 최근 화농성 한선염을 앓고 있다며, "피가 철철 나고 고름이 철철 나고 여벌 팬티를 들고 다닐 정도로 심각했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는 "이게 슬픈 얘기인지 좋은 얘기인지 모르겠다. 예방을 잘해서 조금 덜한 것도 있겠지만 남성호르몬이 떨어질 때쯤 이게 사라진다. 호르몬에 굉장히 민감한 질병이기도 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송은이는 "처음 잘 몰랐을 때는 귀엽다고 생각했지만, 나중에 엄청 고생한 것을 알게 되었다"고 말했고, 이홍기는 "세상에 모든 돌덩이가 제 엉덩이에 있는 것 같았다"고 고통을 토로했습니다. 또한, 그는 "제 엉덩이는 지금 상처, 수술 자국밖에 없다"며 화농성 한선염의 심각성을 강조했습니다.

이홍기는 화농성 한선염에 대해 "같은 고통을 갖고 있는 분들에게 당당하게 의사를 찾아갔으면 좋겠다. 이거 놔두면 더 골치 아파지고 사전에 예방하는 수밖에 없다"고 조언했습니다.분들에게 당당하게 의사를 찾아갔으면 좋겠다. 이거 놔두면 더 골치 아파지고 사전에 예방하는 수밖에 없다"고 조언했습니다.

 

이홍기 최종훈 간접소환
"옛날에 많이 싸웠는데"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

이날 이홍기는 FT아일랜드 팀을 탈퇴한 최종훈도 간접적으로 언급했습니다.

송은이가 "너희들(FT아일랜드)끼리 싸우지 않냐"는 질문에 이홍기는 "옛날엔 많이 싸웠는데 요즘은 너무 좋다. 요즘은 셋이지 않냐. 너무 잘 맞는다"고 답했습니다. 이는 FT아일랜드의 과거와 현재 멤버 구성 변화에 대한 이야기를 끌어냈습니다.

FT아일랜드는 2007년 6월 이홍기, 이재진, 최민환, 오원빈, 최종훈 등 5인조로 데뷔했으나, 2009년 오원빈이 팀을 탈퇴하고 송승현이 영입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하지만 2019년, 팀의 리더였던 최종훈은 버닝썬 사태로 팀에서 탈퇴하게 되었으며, 음주운전과 뇌물공여, 성폭력 처벌법 위반 혐의로 징역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현재는 2021년 11월 만기 출소했으며 일본 활동을 노리고 있습니다.

새 멤버로 영입된 송승현 또한 2019년 12월 팀에서 탈퇴하고 최근 결혼 소식을 전했습니다. 이홍기는 이러한 변화에 대해 "멤버들에게 미안한 게 많다"며 "앞으로 나아가는 성격이라 멤버들이 '홍기 형이 하는 게 우리도 좋다'고 제 의견을 많이 따라준다"고 말했습니다.

댓글
콘텐츠 더보기

포스트를 불러옵니다...